의학

리뷰 네비게이션

의학

본문내용

목록 ▲윗글 ▼아랫글

제목

의학>정보>심폐소생술 | 의학

  • 미투데이
  • 싸이월드 공감
  • 네이버
  • 구글

관리자 | 조회 71 | 2019-11-28 20:33

본문 내용


심폐소생술 시행 시 심장정지 생존율 최대
3.3배 향상

 

 

 사진출처 대한심폐소생협회

  질병관리본부와 소방청은 2006~2018년 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한 급성심장정지 사례 의무기록을 조사한 결과를 1127일 공동으로 발표했다. 급성심장정지는 심장활동이 심각하게 저하되거나 멈춘 상태로써 2008년부터 급성심장정지조사를 실시(’06~’18년 발생환자), 2011년 국가통계로 승인되었다.

 

‘18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급성심장정지 환자 건수는 3539명으로 10년 전(’08)보다 약 39.4% 증가하였다. 성별·연령별비율을 보면 남자의 비율(64.0%)이 여자의 비율(35.9%)보다 높고,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생률이 증가하였으며, 특히 70세 이상 어르신의 발생률*은 전체 발생의 약 50%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70세 이상 발생률을 보면 ’0840.4% ’1347.5% ’1750.2% ’1851.4%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있다. 원인별로 보면 질병이 전체 발생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질병 중에는 심근경색, 심부전, 부정맥 등 심장의 기능부전으로 인한 것이 93% 이상을 차지하였다.

장소별로는 가정이 대부분(45.3%)을 차지하며, 그 외 도로·고속도로(7.7%), 요양기관(7.6%), 구급차안(6.1%) 순으로 나타났다. 활동별로는 일상생활 중(31.1%)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치료 중(8.2%) 근무 중(5.4%), 여가활동 중(2.0%)에도 발생하였다.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18년 생존율은 8.6%, 뇌기능 회복률은 5.1%10년 전(’08)보다 각각 3.4, 6.4배 증가하였고, 전년 대비 비슷하였다. 환자가 쓰러지거나 쓰러진 환자를 목격한 일반인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경우는 매년 증가(’081.9% ’1721.0% ’1823.5%.)하고 있으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생존율은 약 1.9~3.3, 뇌기능 회복률은 약 2.8~6.2배 높게 나타났다.

 

심폐소생술 실시여부는 환자의 생존율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며, 환자를 발견했을 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일반인 심폐소생술을 늘리기 위해 지역주민의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2020년에 국제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이 새로이 개정됨에 따라한국형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소방청과 함께 표준화된 교육을 더욱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급성심장정지조사 현황 및 결과를 공유하고 생존율 향상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소방청과 공동으로 1127()8차 급성심장조사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일시) 2019.11.27.() 9:30~17:30/ (장소) 더 플라자호텔(서울시 중구 소재)

 

향후 2006-2018년 급성심장정지조사 통계집1230일에 발간하여 17개 시·, 소방청 및 의료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질병관리본부 누리집(www.cdc.go.kr)에서도 열람 가능하다. 아울러 원시자료 공개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다.

 

출처 질병관리본부 보도자료

 

  • 미투데이
  • 싸이월드 공감
  • 네이버
  • 구글
목록 ▲윗글 ▼아랫글

리뷰 네비게이션